'WWF'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0.10 반영식과 새 한 마리
  2. 2013.03.20 지구를 위한 한 시간, Earth hour

 

 

 

 

 

 

사진 속의 달은 여느 때의 보름달과 다름 없어 보이지만, 월식의 전 과정이 끝나기 전인 22시 07분에 촬영한 반영식 사진이다.[각주:1] 자세히 보면 풍요의 바다[각주:2] 오른쪽이 살짝 어둡다.

그만 삼각대를 접을까 하던 차에 새 한 마리가 촬영되었다. 티코 크레이터 위쪽, 구름의 바다[각주:3]와 술의 바다[각주:4] 사이에서 날개를 옆으로 펼친 채 찍혔더라면 더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해 아쉽다. 그럼에도 HDD 안에 봉인하지 않고 이곳에 거는 까닭은 '귀한' 사진이기 때문이다. 기다란 꼬리를 보아 까치가 아닐까 하니 희귀종도 아니고, 위치, 동세 어느 것 하나 대단치 않아도... 

10월 1일, WWF[각주:5]는 '지구 생명 보고서 2014'를 발표하였다. 1970년 이래 지구의 포유류, 조류, 파충류, 양서류, 어류 등 척추동물의 개체수가 52%나 줄었다고 한다. 두 세대 만에 생물권 구성원의 절반이 사라졌다는 말이다. 놀랍고 두려운 추이가 아닐 수 없다. 해나 달을 찍다가, 또는 별을 담다가 야생동물이 포착될 확률은 날이 갈수록 낮아질 것이다. 장소나 시기에 따라 확률을 높일 수 있겠으나, '내일'은 '오늘'보다 가능성이 적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

어린 시절, 방 안까지 날아들었다 획 돌아 나가던 제비가 생각난다. 친구네 집 처마에 둥지를 틀었던 제비 가족, 날벌레를 먹기 위해 골목길을 곡예비행하던 모습... 지금도 곁에 있다면, 태양을 배경으로 전깃줄에 무리 지어 앉아 있는 제비떼의 실루엣을 촬영하고 싶다. 지금도 곁에 있다면.     

 

 

 

 

 

 

 

 

 

http://wwf.panda.org/about_our_earth/all_publications/living_planet_report/

 

 

 

 

 

 

  1. 8일의 개기월식은 17시 15분에 시작되어 22시 33분에 종료되었다. [본문으로]
  2. 옥토끼의 큰 귀 [본문으로]
  3. 절구통 [본문으로]
  4. 옥토끼의 작은 귀 [본문으로]
  5. 세계자연기금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한 구가 아니라서?  (0) 2014.11.13
G음을 위한 월광 소나타  (0) 2014.10.31
반영식과 새 한 마리  (0) 2014.10.10
개기월식, 밤하늘에 획을 긋다  (0) 2014.10.09
야간비행  (0) 2014.05.14
달의 시직경 변화, 1년의 기록  (0) 2014.04.29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3월 23일 토요일 20시 30분부터 21시 30분까지 '지구를 위한 한 시간' 행사가 펼쳐진다. 위 포스터에 나와 있듯이 탄소배출량 감축과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세계자연보호기금[각주:1]에서 매년 실시하는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이다. 2007년부터 152개국 7천여 도시에서 참여해 온 환경운동이며, 세계자연보호기금 홈페이지에 안내된 많은 지역 사무국들을 보면 그 위상을 알 수 있다.    

있을 만한 나라에는 다 있는 파란색 아이콘이 대한민국 위에는 없다. 세상 모든 기구에 가입하고 사무실을 차려 두어야 깨어 있는 나라는 아니다. 하지만, 관심 있는 활동에 적극적인 것은 사람이나 국가나 다를 바 없다. 환경 문제에 관한 한 우리나라는 선도 의지가 부족하다고 보여진다.

 

 

 

 

 

http://www.wwf.org/

 

 

 

 

 

http://search.me.go.kr/search/totalSearch/search.jsp?collection=ALL&q=earth+hour

 

 

 

국내 주무부처인 환경부 홈페이지에서 '지구를 위한 한 시간'을 검색하면 작년까지의 정보만 나온다. 'Earth hour'를 입력해도 마찬가지이다. 각종 거대 토목사업을 위한 환경과학적 근거를 제공하느라 지친 듯하다.

눈에 보이는 성과와 실적에 집착하여 날림을 부르는 국정 습성이 국민들의 눈을 흐려 온 사례는 적지 않다. 아름다웠던 강줄기와 강섶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고, 많은 국민들의 시간과 세금이 국제적 사기극에 투입되었던 '세계 7대 자연경관' 해프닝은 아직도 씁쓸하다.

 

 

 

 

 

http://nature.new7wonders.com/

 

 

 

 

  1.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 [본문으로]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 농축되는 시대  (0) 2013.04.09
Hubble과 나  (0) 2013.03.25
지구를 위한 한 시간, Earth hour  (0) 2013.03.20
바다거북이와 조오련, Pan-STARRS와 혜성 사냥꾼  (0) 2013.03.16
환불의 추억  (0) 2013.03.14
i-parcel과 이등병의 편지  (0) 2013.03.1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