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1.28 달,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2013.08.29 2013 불을 끄고 별을 보다
  3. 2011.08.14 광해와 JUNO
  4. 2010.10.10 빛 vs 빛

 

 

 

 

 

중국발 미세먼지와 뒤섞인 홍콩의 광해, 그 위로 떠오르는 쓸쓸함...

 

 

 

 

 

'Starry Night > 도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pella와 시계탑  (0) 2014.11.29
(6-1)×(3-1)=목성  (2) 2014.05.15
달, 그 쓸쓸함에 대하여  (0) 2014.01.28
홍콩 밤하늘의 달과 목성  (0) 2014.01.28
별에게 가는 계단  (0) 2011.09.01
월령 19.1일의 달그림자  (0) 2011.07.20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도 어김없이 '불을 끄고 별을 보다' 행사가 열렸다. 어느새 열 번째라고 하니 모범적이면서도 성공적인 캠페인으로 자리 잡았다고 하겠다.  

눈앞의 이익과 거리가 먼 무언가를 소중히 여기기엔 할 일 많고 갈 길 바쁜 세상이다. 하지만, 가까이만 보며 살다가는 숨도 못 고르고 내쫓기는 것이 인생길이라는 것 또한 모르는 이 없다. 별을 보며 그 너머를 생각케 해 주는 이 좋은 하루가 쌓여,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별들의 수효를 십 년, 이십 년, 삼십 년, 백 년 전으로 돌려놓아 주기를 바란다.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름여행 운영 중단  (0) 2013.09.13
엘리시움  (0) 2013.09.02
2013 불을 끄고 별을 보다  (0) 2013.08.29
Monopoly Night Sky Solar System Edition  (0) 2013.08.29
원 스타  (2) 2013.07.18
ET 만날 준비를 갖추다  (0) 2013.06.0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해와 JUNO

별표 원고지 2011.08.14 14:31

3호선 불광역에서 촬영한 포스터, OLYMPUS μ TOUGH-8010

 

올해 1월, 북한산 둘레길에 다녀왔다. 뽀득거리는 하얀 눈을 밟으며 걸을 때의 청량한 기분은 계절이 주는 선물 중 으뜸이다. 눈과 귀가 행복한 겨울을 멀리 보내야 하는 새해가 되면 기쁨보다는 아쉬움이 큰 필자이기에 설산에서의 하루는 즐겁고도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산행을 마치고 불광역에 들어서며 마주친 게시판에는 광해 저감의 필요성을 계도하는 포스터[각주:1]가 붙어 있었다. 불필요한 야간 조명이 가져오는 폐해를 추억의 대상이 되어 가는 별빛을 들어 호소하는 내용이 공감을 넘어 안타까움으로 다가왔다. 
얼마 전 코엑스 인근 아파트 단지 안에 서있었을 때의 일이다. 필자는 늘 그렇듯 고개를 들어 밤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엄마 손 잡고 곁을 지나던 초등학생이 필자를 따라 하늘을 보며 했던 말이 잊혀지지 않는다.


엄마, 별이 다섯 개나 있어!   


천문우주연구원의 박석재 원장님은 어린이들을 위한 기고와 활동에 열의를 가지신 분이다. 미래의 중추들이 별빛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느끼고 찾는 마음을 간직할 때 국가의 과학적 수준이 드높아지는 것이기에 어린이들을 위한 배려와 노력을 펼치시는 것이다.
NASA는 8월 5일 무인 목성 탐사선 JUNO를 발사했다. 앞으로 5년간 716,000,000km를 날아 목성 상공 5,000km에 도달할 예정이라고 한다. 눈여겨볼 것은 각각 갈릴레오 갈릴레이, 주노, 주피터라는 이름을 가진 키 3.81cm의 알루미늄 레고 인형 3개를 탑승시켰다는 점이다.
목성 최초 관측자인 갈릴레이, 로마 신화에서 주피터의 아내이자 진실을 보는 유리를 가진 주노, 최고의 신이자 목성을 뜻하는 주피터를 실은 것은 관측 성공을 기원하는 마음이기도 하지만, 출발에서 도착까지의 긴 시간 동안 어린이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장치라는 것이다. 과학 선진국의 유연하고 폭넓은 사고, 자라나는 세대에 대한 애정 어린 관심을 볼 수 있는 사례로 충분하다.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별이 다섯 개밖에 없다는 불만이 쌓이도록 만드는 것, 그것이 먼저가 되어야 한다.  
 

 

JUNO에 탑승한 레고 인형들. 왼쪽부터 갈릴레오 갈릴레이, 주노, 주피터이다.




  1. 필자 뒤의 연두색 광해^^로 인해 부감 촬영해야만 했다. [본문으로]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빛 vs 빛

Starry Night/들 2010.10.10 12:39

모험을 해 본 작품이다. 위에서부터 대삼각형의 하강, 경계용 탐조등, 차량 전조등 궤적이며, 휘황한 조명을 상대하느라 위태로이 내려오는 별빛에 눈이 간다. 필자는 저러한 인공 빛을 '국지성 광해'[각주:1]라고 칭한다.


펜탁스67, SMC 45mm f4 

 

 




 


 

한국형 판타지의 고전 '견우와 직녀', 그리고 데네브를 연결하면 여름철을 대표하는 대삼각형이 그려진다. Vega는 저명한 천문학자 칼 세이건[각주:2]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Contact'에서 문명이 존재하는 곳으로 묘사되는 등 지구인에게 의미있는 별이다.  


 

  1. 필자의 신조어로서 2009년에 창작하였다. 별 사진과 관련된 새로운 용어를 만들게 되어 영광(?)스러우며, SCI급 논문들에 인용되는 날이 어서 오길 바란다. Nothing is impossible! [본문으로]
  2. Carl Edward Sagan(1934-1996),
과학 교양서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COSMOS'의 저자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경춘선  (0) 2011.08.01
악조건  (2) 2010.11.21
빛 vs 빛  (0) 2010.10.10
아침을 처음 본 날  (0) 2010.02.18
겨울별  (0) 2010.02.18
바람 불던 밤  (0) 2010.01.24
Posted by 삼각대
TAG 광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