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빙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17 별마로천문대와 쇄빙선

친구와 영월에 다녀왔다. 이십 년 새 일곱 번째이니 삼 년에 한 번꼴이다. 한동안 날이 따뜻해 응달에만 잔설이 희끗하였지만 태백선이 주는 깊고 먼 곳으로 가는 느낌은 여전하였다.

영월 하면 떠오르는 학부 선배가 있다. 정감록에 쓰여 있는 십승지지 즉, 난리 중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열 곳 중 하나가 영월인데 그런 산골짜기에서 자신이 왔노라고 자랑하곤 했다. M본부의 1박2일에서 말하는 '야생'이란 표현이 잘 어울리는 사람으로 백구두, 계란탕, 사다리 등 추억거리를 만들어 내는 특기가 있었다.

영월은 시간의 작품 고씨굴부터 절경 동강과 비경 서강, 단종의 아픔이 서린 청령포와 장릉, 새로운 랜드마크 별마로천문대까지 매력적인 환경, 역사, 문화가 짜임새 있게 갖춰진 흔히 않은 고장이다. 이번 여행은 12시에 청량리역을 출발해 22시에 되돌아오는 하루 여정이었으므로 고씨굴을 뺀 나머지 세 곳만 다녀왔다.

평범한 코스였으나 첫 방문지 청령포에서 돌아 나올 때는 갑가기 떠내려온 유빙에 갇히는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 30분이 넘도록 얼음을 깨며 길을 낸 끝에 손님들을 다시 태운 배 안에서 의외성이라는 여행의 진수에 감탄하는 여행객들과 보기보다 위협적이었던 유빙을 동영상으로 담았다.

 

 

 

 

2012년 12월 16일, 5D mark Ⅲ, EF 8-15mm f4L Fisheye USM @ 15mm

 

 

Acrossing the Seo River by icebreaker in Yeongwol-gun, Gangwon-do, Korea

 

Due to the cold and winds of the Seo River, floating ice gathered on the course of passenger boat. Accordingly passenger boat was forced to become a icebreaker. ^^

 

 

 

장릉을 거쳐 별마로천문대에 올랐다. 영월 시내에서 봉래산 정상의 천문대까지 택시를 타니 왕복 삼만 원의 규정 요금을 받았다. 한 시간쯤 머물겠다 하니 기사님이 내려가지 않고 기다려 주셨다. 삼만 원으로 택시를 대절하는 셈이다. 

플라네타리움과 같은 천문대 시설을 이용할 생각이 아니었으므로 곧바로 활공장으로 가 삼각대를 펼쳤다. 하지만, 아래 사진에 보이듯 돔 측면의 조명이 지나치게 밝아 촬영에 지장을 줄 정도였다. 심심산중의 천문대까지 와서 광해와 마주하는 상황이 안타까웠으나 내내 옅은 구름에 가렸던 하늘에 별들이 나타나 줌으로써 기분 좋게 마침표를 찍은 여행이 되었다.       

 

 

 

 

2012년 12월 16일, 5D mark Ⅲ, EF 8-15mm f4L Fisheye USM @ 8mm

 

 

돔 위의 목성을 주인공 삼아 해발 799.8m 봉래산 정상에 설치된 모든 인공물들을 담았다. 전천을 찍을 수 있는 화각이다 보니 황소부터 페르세우스, 카시오페이아, 세페우스, 안드로메다, 페가수스 등 이름 난 별자리들이 다 들어왔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원을 말해 봐  (0) 2013.03.11
나선형 우주 DNA  (0) 2013.01.18
별마로천문대와 쇄빙선  (0) 2012.12.17
류시화님의 '별에 못을 박다' 중에서  (2) 2011.09.28
별과 안개에 덮힌 춘천  (0) 2011.09.25
삼각형과 육각형  (0) 2011.09.25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