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교보문고에서 마주친 포스터이다. 붙은 자리가 절묘하다. 도시공학과 환경학... 반비례 그래프를 떠오르게 하는 두 이름 사이에 별을 걸어 두었다. 인쇄된 별들을 보노라니 삼십 년 치 달력이 거꾸로 돌아갔다. 대도시 안에서 별을 본다는 것은 어렵기도 하거니와 어색한 일이 되어 버렸다. 하지만 어린 시절 서울의 밤하늘은 지금의 외딴 시골과 다를 바 없었다. 은하수가 보였다는 한마디 말 앞에 어떤 군소리가 필요할까?

깨달아 알게 될 때 눈을 뜬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장이나 사회의 발전에는 계기가 큰 몫을 하곤 한다. 문명이 가려 놓은 우주의 속살을 들여다볼 기회가 늘어난다면 밤에 대한 인식과 '밤 문화'에도 변화가 따를 것이다. 그 쉽지 않은 품의 일익을 천문대가 맡고 있다. 곳곳에 이어지는 크고 작은 천문대 건립은 별에 대한 동경과 추억을 일깨우고 여가 생활의 격을 가다듬는 기점의 확산과 다름없다. 멀리는 화천 광덕산천문대가 최근에 세워졌고, 가까이는 과학동아천문대[각주:1]가 용산에 자리를 잡았다. 그중 광해라는 악조건과 인구라는 호조건을 모두 둘러멘 과학동아천문대는 상극으로 치부되는 관계, 즉 별빛과 빛공해 사이에서 상생의 씨앗을 틔우려 한다. '어울리지 않게' 서울에서 별 보자고 외치는 천문대의 문턱이 닳고 닳기를 바란다.

    

 

 

 

 

 

 

 

 

 

 

 

 

 

 

 

 

 

 

  1. 작년 말, 태극전기에 들렀다가 관측용 돔을 발견(?)하면서 알게 되었다. [본문으로]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석과 사람  (0) 2014.06.01
1000년 만의 보름달  (0) 2014.05.13
과학동아천문대  (0) 2014.04.26
EARTH HOUR 2014  (0) 2014.03.23
타임랩스와 주마등  (0) 2014.01.29
두 사람  (0) 2014.01.2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