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5D mark Ⅲ, EF 17-40mm F4L USM

 

 

새벽닭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항구가 있다. 밀물 차오르는 창후항의 어스름 속에 여객선과 고깃배들이 정박해 있다. 구름 사이로 보름달도 바쁘다. 비릿한 갯내음에 긴장감이 스며 온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ee hugs  (0) 2013.03.16
서해 월광  (2) 2012.08.10
교동도 가는 길  (0) 2012.08.10
바다를 기다리는 많은 것들  (0) 2012.08.10
달은 붉고, 갈대는 검다  (0) 2012.06.16
강촌이발관 위로 뜨는 달  (0) 2012.05.17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