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ry Night'에 해당되는 글 90건

  1. 2010.10.24 기다려 주지 않는다
  2. 2010.10.10 빛 vs 빛
  3. 2010.10.10 별은 색으로 이야기한다 (2)
  4.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2 (4)
  5. 2010.02.18 아침을 처음 본 날
  6. 2010.02.18 하늘빛 반영
  7. 2010.02.18 겨울별
  8. 2010.02.18 별을 향해 오르다 (2)
  9.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1
  10. 2010.01.24 바람 불던 밤





 

펜탁스67, SMC 45mm f4, EPSON 4990 자가 스캔

 


 
매몰스럽던 겨울, 밤새 서벅거리며 촬영한 사진 가운데 하나이다. 가로등 위로 작은개와 큰개, 그리고 오리온이 달리고 있다. 갈 길 바쁜 세 별자리의 알파별들을 연결하면 '겨울철의 대삼각형'이 그려진다. 그중 큰개자리의 시리우스는 사계절을 통틀어 가장 밝은 별이다.
필름으로 찍는 일주사진은 노출 맞추기가 까다롭다. 주변 광해가 심하면 더 어려워진다. 저곳도 그랬다. 여러 번 갔던 시골길이지만 그새 불빛들이 늘어 있었다. 시간에 따른 변천을 사진으로 남기는 작업[각주:1]도 있다지만, 이 세상 풍경들은 사람이 주는 옷 입지 않고 화장기 없는 얼굴로 살아남기를 바란다. 사진가를 기다려 주지 않는 갈 길 바쁜 세상이 아쉽다.

 

 


 

  1. Rephotography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둘이서  (0) 2011.07.05
여덟 달 기다린 별빛  (4) 2011.07.02
기다려 주지 않는다  (0) 2010.10.24
강을 떠나는 별-2  (4) 2010.02.18
하늘빛 반영  (0)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1  (0)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빛 vs 빛

Starry Night/들 2010.10.10 12:39

모험을 해 본 작품이다. 위에서부터 대삼각형의 하강, 경계용 탐조등, 차량 전조등 궤적이며, 휘황한 조명을 상대하느라 위태로이 내려오는 별빛에 눈이 간다. 필자는 저러한 인공 빛을 '국지성 광해'[각주:1]라고 칭한다.


펜탁스67, SMC 45mm f4 

 

 




 


 

한국형 판타지의 고전 '견우와 직녀', 그리고 데네브를 연결하면 여름철을 대표하는 대삼각형이 그려진다. Vega는 저명한 천문학자 칼 세이건[각주:2]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 'Contact'에서 문명이 존재하는 곳으로 묘사되는 등 지구인에게 의미있는 별이다.  


 

  1. 필자의 신조어로서 2009년에 창작하였다. 별 사진과 관련된 새로운 용어를 만들게 되어 영광(?)스러우며, SCI급 논문들에 인용되는 날이 어서 오길 바란다. Nothing is impossible! [본문으로]
  2. Carl Edward Sagan(1934-1996), 과학 교양서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COSMOS'의 저자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경춘선  (0) 2011.08.01
악조건  (0) 2010.11.21
빛 vs 빛  (0) 2010.10.10
아침을 처음 본 날  (0) 2010.02.18
겨울별  (0) 2010.02.18
바람 불던 밤  (0) 2010.01.24
Posted by 삼각대
TAG 광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감하기 어려운 시공을 지나 지구에 도달한 별빛의 색을 보면 그 별의 온도를 가늠할 수 있고, 나아가 질량, 나이와 남은 수명까지 추정할 수 있다. 의사가 환자의 안색을 보고 병인을 찾아낼 수 있는 것에 비유할 수 있겠다. 
별빛이 가진 다양한 색이 잘 나타난 사진을 아래에 실었다. '작품'이라 말하지 않은 까닭은 드러나게 부족한 점 한 가지가 마음에 걸리기 때문이다. 일주사진은 두 가지 주제가 담겼을 때, 즉, 제1주제인 별과 제2주제인 지상 풍경이 서로 조화로울 때 힘이 있으면서도 아름다운 사진이 된다. 의도에 따라 별이 두 번째 주제가 될 수도 있음은 물론이다. 하지만 아래의 사진에서는 지상 풍경이 실루엣으로만 존재할 뿐 숲이 가진 입체감이 어둠 속에 묻혀 평면적인 느낌을 주게 되었다.[각주:1] 노출을 오래 주어도 그믐 무렵의 광해가 적은 곳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올 수 있으니 구상과 예상을 잘 해야 만족스런 작품을 쥘 수 있게 된다.
한 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백조자리가 내려오고 있는 지점에 군부대에서 흘러나온 불빛이 자리함으로써 상서로운 알이 담긴 둥지와도 같은 느낌을 주고 있고 이로 인해 미약하나마 제2주제에 힘이 실렸다는 점이다.           
 


 


펜탁스67, SMC 45mm f4,  EPSON 4990 자가 스캔



  1. 게시한 사진은 스캔 실수로, 상단부가 잘리고(전체의 1/8 정도) 하단부에는 그만큼의 암부가 추가된 모습을 하고 있다.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과 안개에 덮힌 춘천  (0) 2011.09.25
삼각형과 육각형  (0) 2011.09.25
카시오페이아를 잡다  (0) 2011.09.25
별마로천문대에서의 600초  (2) 2010.11.28
별은 색으로 이야기한다  (2) 2010.10.10
별을 향해 오르다  (2)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예성 2010.10.2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별과 이야기...
    참 좋습니다.
    마음마저 부요해 집니다.

  2. 삼각대 2010.10.24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원 감사드립니다!

 


 

별들이 뜨거운 흔적을 남겨 놓고 떠났다. 

 


펜탁스67, SMC 55mm f4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둘이서  (0) 2011.07.05
여덟 달 기다린 별빛  (4) 2011.07.02
기다려 주지 않는다  (0) 2010.10.24
강을 떠나는 별-2  (4) 2010.02.18
하늘빛 반영  (0)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1  (0)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TAG , , 불빛, 일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명기 2010.10.12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이뻐요

  2. 삼각대 2010.10.24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지요? 고마워요!

  3. oner1 2011.08.17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움을 표현할수가 없군요, 경이롭네요.

 

펜탁스67, SMC 45mm f4[각주:1]


 


멀리 서광이 비춘다. 초겨울의 차가운 밤을 보내고 돌아오는 길에 일출이 시작되었다. 사진으로는 남기지 못하였으나 빛, 구름, 산, 강, 물안개, 갈대, 철새라는 일곱 가지가 만들어 낸 고즈넉하면서도 힘이 넘치던 그날의 아침을 잊지 못한다. 

 


 
  1. 충무로에서 이마콘으로 스캔했으나, 하단부가 많이 잘렸다. 별풍경 사진은 암부가 많다 보니 사전에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으면 이런 일이 생기곤 한다. [본문으로]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경춘선  (0) 2011.08.01
악조건  (0) 2010.11.21
빛 vs 빛  (0) 2010.10.10
아침을 처음 본 날  (0) 2010.02.18
겨울별  (0) 2010.02.18
바람 불던 밤  (0) 2010.01.24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펜탁스67, SMC 35mm f4.5 

 

의도하지 않은 요소가 담겨 있는 사진이다. 다리 건너 왼쪽, 어둠을 가로지르는 빛줄기가 그것이다. 촬영할 때는 늘 인공적인 빛을 경계함에도 차량이 근접하거나 지나쳐 갈 때가 있다. 밤이니 당연히 전조등과 차폭등을 켜고 지나가므로 사진을 버리기도 한다. 하지만 위 사진은 굵은 수평 궤적이 추가되어 조금 더 갖춰진 작품이 되었다. 이렇듯 필름 장노출 사진은 지레 결과를 예상하지 말고 꼭 현상까지 해 보아야 한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둘이서  (0) 2011.07.05
여덟 달 기다린 별빛  (4) 2011.07.02
기다려 주지 않는다  (0) 2010.10.24
강을 떠나는 별-2  (4) 2010.02.18
하늘빛 반영  (0)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1  (0)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겨울별

Starry Night/들 2010.02.18 01:17

펜탁스67, SMC 55mm f4


두 번째 공모전 출품이었고, 첫 번째 낙선이었던 아픔이 있는 작품이다. 동산 너머 자유로의 가로등이 환하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경춘선  (0) 2011.08.01
악조건  (0) 2010.11.21
빛 vs 빛  (0) 2010.10.10
아침을 처음 본 날  (0) 2010.02.18
겨울별  (0) 2010.02.18
바람 불던 밤  (0) 2010.01.24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펜탁스67, SMC 55mm f4


 

감악산의 명성에 가려 찾는 이 많지 않은 파평산 정상에서 별빛을 담던 밤이었다. 어둠 속에서 마른 풀숲을 헤치며 뛰어오는 발소리에 섬뜩했던 적이 있다. 나름의 준비를 갖추고 어둠 속의 침입자를 기다렸으나 상황은 싱겁게 끝이 났다. 필자의 인기척에 놀란 들짐승의 달음박질이었던 것이다. 
어둠을 유랑하는 벌레들과 동물들, 그들이 기다렸고 그들을 기다렸던 밤은 우리가 없을 때 더 살맛 나는 세상이다. 밤도, 그 안의 생명들도 모두 언제까지나 지켜지기를 희망한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과 안개에 덮힌 춘천  (0) 2011.09.25
삼각형과 육각형  (0) 2011.09.25
카시오페이아를 잡다  (0) 2011.09.25
별마로천문대에서의 600초  (2) 2010.11.28
별은 색으로 이야기한다  (2) 2010.10.10
별을 향해 오르다  (2)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고싶은 2010.02.28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조만간 아름다운 사진들로 가득찬 블로그 기대해 보겠습니다!

  2. 삼각대 2010.10.20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감사합니다!
    기억해주셨군요... 감사드립니다.
    보고싶은 님의 기대가 저의 소망이랍니다.
    더디지만 나아가는 날들 만들겠습니다.
    행복하십시오!


 

펜탁스67, SMC 45mm f4

 


강 건너 불빛을 지나면 민통선이다. 밤은 낮과 달리 불분명한 시야, 이슬과 함께 몸을 적시는 피로, 그리고 예기치 못한 상황 등 여러 제약이 따르게 된다.
한번은 필자로 인해 초병들이 무전을 치고, 소대장까지 찾아온 적이 있다. 밤이기에, 국경에 가깝기에, 잔뜩 짊어지고 다니기에 그럴 수 있는 것이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둘이서  (0) 2011.07.05
여덟 달 기다린 별빛  (4) 2011.07.02
기다려 주지 않는다  (0) 2010.10.24
강을 떠나는 별-2  (4) 2010.02.18
하늘빛 반영  (0) 2010.02.18
강을 떠나는 별-1  (0) 2010.02.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람이 나뭇가지를 흔들었다. 나무의 심란함이 사진으로 박제되었다.


펜탁스67, SMC 35mm f4.5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경춘선  (0) 2011.08.01
악조건  (0) 2010.11.21
빛 vs 빛  (0) 2010.10.10
아침을 처음 본 날  (0) 2010.02.18
겨울별  (0) 2010.02.18
바람 불던 밤  (0) 2010.01.24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