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상자

별꽂이 2010. 9. 30. 22:08

David Wiesner
베틀북
2007




누구에게나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는 물건이 있기 마련이다. '시간 상자'는 한 어린이가 해변에서 겪게 되는 경험을 물감이라는 매체로 서정미 깊게 그려낸 동화이다. 책장을 넘기며 느꼈던 공감과 아련함은 언제 보아도 마음 속에 다시 피어오른다.
어린이답게 호기심 많은 주인공은 바닷가에서 우연하게 카메라[각주:1]를 줍는다. 무심코 지나치거나, 움직임을 통해 성장을 촉진하는 아이들의 본능에 따라 모래 깊숙히 또는 바다 멀리 던져질 수도 있었다. 하지만, 소년은 모두가 동감해 온 방법으로 지나온 시간과 소통하고, 다가올 날들과의 교감을 시도하게 된다.
숙명과도 같은 그 과정이 맑은 수채화로 그려진 '시간 상자'는 유행이 지난 소품을 담론의 매개물로 사용하는 보기 드문 동화이다. 디지털 사진이 일반화된 지금의 세상에서 필름으로 촬영하고, 기다리고, 찾고, 마음에 담는 아날로그적 과정을 잔잔하게 보여 주는 이 책을 필자는 좋아한다.



 

 

붉은 물고기의 눈을 들여다보면 바닷속에 던져진 사진기가 보인다.



 

 

 

David Wiesner의 수중세계는 인상 깊으며, 상상의 힘을 느끼게 해준다.

 

 



  1. 옮긴이는 이것을 시간 상자라고 하였다. 사진기의 본질이 함축적이면서도 분명하게 설명되는 표현이다. 원제는 'Flotsam' [본문으로]

'별꽂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과 우주'의 시작과 끝  (0) 2010.10.11
디지털이 오다 2  (0) 2010.10.09
Takei Shingo 사진집  (0) 2010.10.08
디지털이 오다 1  (0) 2010.10.08
우주는 가까이에 있다  (0) 2010.10.03
시간 상자  (0) 2010.09.30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arry night

별표 원고지 2010. 9. 30. 11:04

본 블로그의 주소와 타이틀은 필자에게 있어 궁극의 Theme인 밤하늘에 대한 동경을 나타내는 동시에, 고흐[각주:1]의 'Starry night'[각주:2]에 대한 오마주이다. 그림을 그리는 사람으로서 고흐의 고뇌 어린 삶과 작품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사람은 드물 것이다.


 

나는 확실하게 아는 것이 없다. 다만 별들을 바라보는 것이 나를 꿈꾸게 한다.


Vincent Van Gogh

 

'밤으로의 여행'[각주:3] 중에서 



 

 

Starry night

 

  Saint-Remy, June 1889
  Oil on canvas, 73.7×92.1cm
  New York, The Museum of Modern Art

 

 

 

  1. Vincent Van Gogh, 1853~1890 [본문으로]
  2. 'Starry night'과 함께, 별빛이 주는 강렬함이 선연하게 느껴지는 'Starry night, over the Rone'도 좋아한다. [본문으로]
  3. 원제 'Acquainted with the night', Christopher Dewdney 저, 연진희 외 역, 도서출판 예원미디어, 2008 [본문으로]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오다노 브루노  (2) 2010.11.05
PTTU와 월상(月相)  (0) 2010.10.27
LOT 162 / SALE 7706  (0) 2010.10.20
저작권법에 관하여  (0) 2010.10.09
ISTP?  (0) 2010.10.04
Starry night  (0) 2010.09.30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료는 직장에 방치되어 있던 자투리 전선 보호관이다. 이것으로 필터 Kit의 상판과 하판을 만들었다.

 

 

 

네임펜으로 마름질한 선을 따라 그라인더로 갈아내고 있다.



 

 

천공할 부분을 선 따라 얇게 갈아낸 모습



 

 

얇아진 부분을 끌로 따내고 있다. 사진 속의 망치는 1994년에 구입한 것이다.

 


 

 

따내는 모습 확대



 

 

불필요한 부분을 함석가위로 잘라내고 있다.

 

 

 

필터 Kit 상판의 모양이 갖춰져 가고 있다.



 

 

절단면들의 가장자리를 다듬고 있다.


 
 

 

확대 모습



 

 

하판 제작을 위한 마름질 모습과 내, 외부 가장자리의 다듬질이 마무리된 상판 



 

 

상판과 같은 과정 1


 

 

상판과 같은 과정 2


 

 

상판과 같은 과정 3




 

 

천공된 내부 절단면을 연마하는 과정에서 그라인더에 말려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장갑 덕에 다치지는 않았지만, 공들인 하판이 절단되며 구겨졌다. 다시 만들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완성한 태양필터 Kit은 쌍안경 대물렌즈 전면 후드에 정확히 장착되어 흑점 관측에 성공적으로 사용되었다.

 




'Homo Faber > 보조 장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Foul Weather Chestvest  (0) 2012.08.08
별을 따다  (0) 2012.05.25
필름과 일회용 카메라  (0) 2011.07.27
펜탁스 67 가변 화각 파인더의 자작  (0) 2011.07.15
사진가와 포토샵  (0) 2010.10.21
OBERWERK 25/40X100 쌍안경용 태양필터 Kit의 자작  (2) 2010.09.29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e si hoon 2012.11.10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567 이라는 장비를 좀 보고 싶네요.

    • 삼각대 2012.11.14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분위기 있는 성함이군요. :-)
      사진인이라면 사진으로 말해야 하는데, 567로 촬영한 필름 중에는 아직 맘에 드는 작품이 없네요. 조만간 장비 사진이라도 올리겠습니다.
      또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