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와 느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02 사일리지와 팔등신 인공별

 

 재미와 느낌, 필자가 좋아하는 낱말들이다. 무엇을 하건 이 두 가지가 따라 준다면 더 바랄 것이 없는 경험을 하게 된다. 역설적으로 재미와 느낌은 고달픔의 대가이기도 하다. 땀과 극기가 Runner's high를 선사하듯, 산야에서 밤을 지새우며 담아낸 사진 한 장은 서리를 이고 피어난 한 송이 국화와도 같이 그윽한 기쁨을 준다.  

 취미로서는 안락하지 않은 부류에 속하는 별사진의 매력은 무엇일까? 사진기에 담을 수 있는 가장 웅대한 피사체로서의 천체와 그것들의 운동, 별과 시간이 만들어 내는 궤적은 인간의 유한함을 각성시키고 빠져들게 만든다. 이에 더하여 또 다른 거대 운동체 두 가지와 씨름하며 싹트는 미운 정, 고운 정은 중독 고착제로 작용하며 제2의 매력 요소가 된다. 그 두 번째 상대란 달과 구름이다. 자체로 훌륭한 피사체이기도 하지만, 별을 위해서라면 피할수록 이로운 존재들로서 이들과 숨바꼭질하는 과정이 곧 별사진 이력이라고 해도 될 만큼 질긴 인연을 이어 가게 된다.         

 11월 25일도 그런 날이었다. 천리안 위성 영상에 나타난 풍향이 불안하였고 03시에 달이 지므로 여유로운 촬영은 어려울 것 같았다. 하지만, 구름 없는 겨울 하늘에 이끌려 마음 속에 두었던 장소로 출발하였다.

 

 

 

 

 

 

 

 

구름 한 점 없는 한밤의 한반도 중서부를 필자의 차량이 이동중이다.

 

 

 

 

 

 

 

목적지가 머지 않았다.

 

 

 

 

 

 

 

도착했다. 구름도 도착했다.

 

 

 

 

 

 

 

 기다리면 잠시 하늘이 열릴 때가 있는데 끝내 안 그런 날도 있다. 구름떼가 중부지방을 지나는 내내 그 아래에 필자가 서 있었다. 논두렁 위에 덩그러니 있으니 영화 '살인의 추억'이 떠올랐다.

 

 

 

 

 

 

 

우주에서 관측된 위 구름을 같은 시각 지상에서 촬영한 것이 아래 사진이다.

 

 

 

 

 

 

 

5D mark Ⅲ, EF 24mm F1.4L Ⅱ

 

 

 

 삼각대를 접으려는 무렵, 서광이 차오르는 동녘 구름 사이로 금성이 눈에 띄였다. 때마침 아침거리를 찾는 기러기들도 여기저기서 날아올라 그림이 그려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자연이라는 상대에게 필자의 구상이 전해질 리 만무하다. 새벽빛이 가시도록 다시 나오지 않는 금성과 24mm 화각 밖에서만 오가는 기러기들... 영하의 냉기 속에 찾아온 마지막 기회는 그렇게 사라졌다. 위 사진 제목이 '사일리지와 팔등신 인공별'에 머물게 된 까닭이다. 하지만, 만족한다. 거대 운동체들을 상대하는 재미와 느낌은 대체재를 찾을 수 없다.

 

 

 

 

 

 

 

'우주적 Camera Eye' 카테고리의 다른 글

Multiple eclipse의 그림자  (0) 2013.04.18
분홍 외계인들과 두 개의 적색왜성  (0) 2013.04.17
사일리지와 팔등신 인공별  (0) 2012.12.02
雨走船  (0) 2012.10.22
ET와의 대화  (0) 2012.10.02
숨은 별 찾기  (0) 2012.08.10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