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콜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09 디지털이 오다 2

디지털이 오다 2

별꽂이 2010.10.09 17:28
'디지털이 오다 1'에 이어 815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90년대 초, 일본군 성노예 문제가 대한민국 사회를 달구었던 당시 모 중앙 일간지에 실렸던 보도사진을 기억한다. 한 맺힌 할머니들께서 소복 차림으로 성명을 발표하는 모습이었는데, 기자들의 손에 들린 카메라가 모두 일제였다.
일제(日帝)가 남긴 상처를 일제(日製)로 증명하는 기쁘지 아니한 현실은 그때나 지금이나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누가 보아도 다양하고 막강한 라인업을 갖춘 일제 카메라가 매력적이며 우수하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더욱이 품질이 아닌 눈물 어린 호소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고자 하는 것은 시대착오라 하겠다. 다만, 카메라 세상에 있어서도 콜라[각주:1]와 같은 곡절이 없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을 지우기 어렵기에 '우리 것 바로 알기'의 취지로 국산 메이커의 땀내 나는 노력을 찾아 실어 본다.                           

 

다목적 high-end 디지털카메라 삼성 Pro815,  황선구[각주:2]


 

http://www.moazine.com



 

아래 사진은 2011년 3월에 경기도 파주의 민통선 가까운 시골 마을에서 촬영한 815 탑차로, 세월에 비해 양호한 상태로 남아 있었다.[각주:3]


 

 


  1. 외국 브랜드의 콜라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1998년에 대구에 자리한 OEM 음료회사 범양식품이 '콜라독립 815'란 이름으로 콜라를 출시한다. 1999년에는 점유율이 13.7%에 달했으나, 외국 브랜드의 물량 공세를 견디지 못하고 2005년 파산하였다. '콜라독립'과 같은 애국심에 호소하는 홍보 전략을 사용한 것은 당시 대한민국이 IMF체제 하에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출시 용량은 250mL, 500mL, 1.5L의 3종이었다. [본문으로]
  2. 월간 PHOTONET, 2005년 11월호 [본문으로]
  3. 2011년 5월 17일 추기 [본문으로]

'별꽂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것과 네 것  (2) 2010.11.03
'별과 우주'의 시작과 끝  (0) 2010.10.11
디지털이 오다 2  (0) 2010.10.09
Takei Shingo 사진집  (0) 2010.10.08
디지털이 오다 1  (0) 2010.10.08
우주는 가까이에 있다  (0) 2010.10.0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