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모 사피엔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6.17 누가 누구를?

 

 

2007년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기존의 방사성 물질 위험표지 대신 새로 발표한 로고. 핵물질의 위험에 대한 지식이 모두 사라진 뒤에도 위험을 전달할 수 있도록 고안했다.

1991년 미국 에너지부(DOE)에는 언어학자, 인류학자, 공상과학소설가, 미래학자, 과학자들로 구성된 팀이 꾸려졌다. 이들의 임무는 미국 뉴멕시코주의 ‘장수명 폐기물 심지층 처분장’(WIPP) 주위에 세울 석조물에 새겨질 경고표지와 문구를 결정하는 것이다.

우선 영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프랑스어, 중국어, 아랍어 및 인디언 나바호족의 언어로 경고문을 적되 미래의 언어로 번역될 공간을 남겨 놓기로 했다. 위험을 상징하는 표지로는 화가 뭉크의 ‘절규’를 그려넣는 방안 등이 고려되고 있다. 이들은 2028년까지 최종안을 만들어 미국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위 로고와 기사는 2012년 3월 9일자 한겨레신문 10면에 실린 내용이다.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는 약 20만 년 전부터 지구 상에 나타나 약 4만 년 전부터 번성하였다고 한다. 원자력발전 연료인 우라늄(235U)은 7억 년, 부산물인 플루토늄(Pu)은 2만4천 년, 넵투늄(Np)은 200만 년의 반감기를 가진다. 선사와 역사를 더한 시간보다도 오래도록 뭇 생명을 병들게 할 방사성물질은 인간의 관리 능력 안에 있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전을 고집하는 인간이 후세를 걱정함은 잔인함이자 속임수이다. 우리들에게 양심이 남아 있다면 '악어의 눈물'이라는 표현은 '인간의 눈물'로 바꾸어 써야 한다.     

 

 

 

 

 

원전에서 사용된 장갑 한 켤레가 품은 방사성물질조차 우리들의 목숨보다 긴 반감기를 가진다. 자연 앞에 겸손한 삶을 살고 싶다.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전시민천문대와 연금술  (0) 2012.08.14
2012 별하늘지기 천체사진 전시회  (0) 2012.08.13
누가 누구를?  (0) 2012.06.17
RC-12N Guardrail  (0) 2012.06.17
Galaxify!  (0) 2012.05.31
우주의 왕자는 누구인가?  (0) 2012.04.18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