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8.27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바람 많은 제주의 현무암 대지 위에 스스로를 녹여낸 사진가 김영갑. 그의 숨결과 손길이 남아있는 갤러리 두모악에 다녀왔다. 22일부터 24일까지의 여정 동안 필자의 겉과 속을 적시며 내리던 빗소리가 지금도 들리는 듯하다.
제주를 찾았던 수많은 사진가들은 눈여겨보지 못했던 거대한 지질학적 아름다움을 6:17 비율의 2차원적 시각으로 극대화한 김영갑은 사진의 시대인 지금, 카메라를 손에 드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홀로 한다는 것의 고독, 눈과 마음의 이야기를 오롯하게 사진으로 옮기는 창작의 고통을 지나온 사진가 김영갑은 제주에 오르고, 풍경을 논하며, 사진을 말하는 모든 이들에게 기억될 것이다.



※ 아래의 사진들은 모두 OLYMPUS μ TOUGH-8010을 사용하였으며, 갤러리의 양해 하에 촬영하였다.     

서귀포시  성산읍 삼달리의 작은 길가에서 주홍 간판이 손짓한다.



우중에도 적지 않은 이들이 사진으로 남은 작가를 찾아왔다. 정문에서부터 지난날 작은 분교였던 이곳의 이야기들이 들려온다. 



방문객을 맞는 철제 인형이 비에 젖은 인사를 건넨다. 



소박하게 가야 할 방향을 안내하다.



아이들 웃음 소리 스민 정원은 제주의 돌과 나무로 가득하다.



현대적인 느낌의 서체가 돋아 있는 현관   



현관을 들어서면 김영갑 선생님이 쓰시던 사진기들이 유품 전시실 안에 놓여 있다. 우측 삼각대에 거치된 FUJI 617은 필자도 선망하는 기종이다. 출입할 수는 없으며, 유리 창문을 사이에 두고 찰영하였다. 



두모악 전시실 초입의 커다란 유리문 너머로 본 유품 전시실. 뜰을 향한 창문은 볕이 좋을 것이다.



제주의 자연에는 장엄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한다. 그 아름다움이 살아 있는 사진들.



남도의 낯선 나무와 풀들이 지난날 교정이었던 정원에 가득하다. 사진가의 애정 어린 손길이 곳곳에 녹아 있다.





필자의 3일 여행을 기념하며, 사진가 김영갑의 오랜 말벗이었을 제주의 바다와 하늘을 사진으로 남긴다.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 마루  (2) 2011.09.10
햇솔잎에 자르르르 쩌낸 달을 먹는다  (0) 2011.09.10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0) 2011.08.27
Hello Goodbye & Hello  (0) 2011.08.26
사진이 나오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0) 2011.08.14
광해와 JUNO  (0) 2011.08.14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