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29 충전의 자유, 인버터


 

 


 


 

고고인류학에서는 활이나 투겁창처럼 두 개 이상의 요소가 조합된 도구의 사용 여부로 구인류와 신인류를 구분한다. 21세기를 사는 현대인들은 주력 에너지의 종류, 즉 물리력과 전기력의 사용 경험치에 따라 구세대와 신세대로 나눌 수 있겠다. 

코흘리개 시절 갖고 놀던 장난감들은 태엽을 감아야 작동하는 것들이 많았다. 팽이도 줄을 감아 던져야 했으니 장난감은 감는 것이라는 등식이 머릿 속에 남아 있다. 초등학생이 되니 점차 건전지를 사용하는 물건들이 늘어났는데, 당시의 국산 건전지[각주:1]는 지금의 중국산 초저가 제품과 별 차이가 없었다. 허접한 외양에 누액은 기본이었고 수명도 짧았지만, 국산 브랜드가 있었다는 사실과 우주과학적인 그 이름은 언제 생각해도 흐뭇하다. 중학교 때 친구가 보여준 SONY 워크맨에는 껌처럼 기다란 충전지가 들어 있었다. 그것을 보는 순간 느꼈던 신기함은 지금껏 잊혀지지 않는다. 

순간이동이라도 한 듯 도착한 2012년은 2차 전지에 사활을 거는 대기업들의 경쟁이 무르익은 가운데 난공불락으로 여겨지던 일본이 뒤쳐지는 판세가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70년대 어린이 잡지[각주:2]에서 본 '미래 세계'의 운송 수단 전기자동차가 도로를 실주행하는 지금, 충전지의 성능은 의식주에 버금가는 비중을 차지하려 한다. 

디지털이 자리 잡은 사진계에 있어서도 고효율 배터리에 대한 갈증은 날이 갈수록 더해 간다. 필자는 LP-E6[각주:3]을 다섯 개 사용하며, LC-E6E[각주:4]는 두 대를 쓰고 있다. 많이 찍어서가 아니라, 주로 외진 곳으로 출사하는 까닭에 쓰고 남을 만큼 지참하는 것이 마음 편하기에 그렇다.

하지만, 무턱대고 충전지만 챙기는 것이 능사일 수는 없다. 자신의 촬영 스타일에 맞는 준비가 이상적 방법이며, 이를 위한 장비 하나를 소개한다. 자동차는 직류를 사용하며, 가전제품은 교류를 사용한다. 따라서 카메라 충전지를 차에서 충전하려면, 해당 카메라 전용 차량 충전기를 구입해야 한다. 어떤 것이든 '전용'은 장점과 단점을 동시에 가지나, 교체 주기가 짧은 제품일수록 단점이 커지기 마련이다. 이런 경우에 필요한 장비가 Inverter로서, 직류를 교류로 변환해 주는 편리한 장치이다. 자동차에 가정용 콘센트가 있다고 가정해 보라! 출력되는 전류량과 전압에 따라 종류과 가격이 다양하며, 알맞지 않은 기기와의 연결 시 작동되지 않거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테슬라와 에디슨의 운명을 가른 두 가지 전류가 디지털 시대의 삶에도 지대한 영향을 주며 장단점을 고수하는 모습은 근래의 갖가지 세대 구분을 E세대[각주:5] 하나로 통합하자는 제안을 구상해 보게 한다. 어쨌거나, Inverter는 노마드족으로서의 자유를 확장시켜 주는 확실한 도구임이 분명하다.

 

 

 

 

 

 

  1. 로*트 [본문으로]
  2. 소년중앙과 어깨동무는 어린이 교양에 이바지한 바가 크다. [본문으로]
  3. 5D2 및 5D3용 충전지 [본문으로]
  4. LP-E6용 충전기 [본문으로]
  5. Electro-generation [본문으로]

'Homo Faber > 보조 장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름 스캔 서비스 종료  (0) 2013.01.29
사진작가 김중만의 카메라  (0) 2013.01.16
충전의 자유, 인버터  (0) 2012.08.29
하늘을 보는 눈  (0) 2012.08.28
Foul Weather Chestvest  (0) 2012.08.08
별을 따다  (0) 2012.05.25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