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09 행복이 농축되는 시대

 

 

 

http://www.canon-ci.co.kr/actions/CategorySiteMainView?cmd=view

 

 

 

 

어린 시절, 우주 박람회가 열린 적이 있다. 부모님 따라 다녀왔고 사진이 없어 명칭이 맞는지, 장소는 어디였는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콜럼비아호의 초대형 복제품이 있었으니 1980년대 초였을 것이다. 부모님은 지치시건 말건 전시물과 탑승물들 사이를 누비고 다녔던 그 시절로 한 번쯤 돌아가 보고 싶다. 어린이의 눈에는 세상 만물이 호기심의 대상이 되며, 접하는 많은 일들에 '첫'자를 붙여야 하니 인생이란 얼마나 흥미로운 세계였던가?

필자는 학부를 마치고 잠시 롯데월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초록과 분홍에 노랑까지 곁들인 색채주의(?) 근무복을 입고 맡은 구역에 서서 바라보던 어린 '고객'들의 표정이 지금도 선하다. 웃고 뛰며 하나같이 즐거운 얼굴들... 현실을 벗어나는 작은 여행에서 아이들은 그렇게 행복을 찾는다.

어른이 된 이들에게 놀이공원과 같은 꿈동산은 어디일까? 지난 주에는 모터쇼도 있었고, 사진기자재전도 열렸었다. 전자에는 백만 명이 넘는 관객이 들어 기록을 경신했다고 하니, 답이 보인다. 필자도 2013 P&I에 가 보려 사전등록까지 마쳤었지만 올해는 지나치게 되었다.[각주:1] 작년 이맘때 다녀온 P&I가 벌써 한 해 전의 일이니 시간이란 녀석은 괘씸하게도 사람은 갖추지 못한 속력과 지구력을 지녔다. 한 가지 기특하다면 그 영향력이 그 무엇도 가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세상은 적어도 시간 앞에서는 절대적으로 평등하다.

마침, 캐논의 카피가 평등을 이야기하고 있어 눈길이 갔다. 이번 P&I에서 야생화 같은 외모로 그 어떤 제품보다 관심을 끈 수지가 대변하는 평등이란 점이 아이러니하지만, '인물박애주의'라는 재치 있는 문구에서는 하나의 사조라 하여도 어색하지 않을 깊이감까지 느껴진다. 우라늄이 아닌 사람의 행복이 농축되는 시대로 가는 길에 꼭 있어야 할 마음씨를 광고로 먼저 만난 봄날, 어느 정치인의 힘 잃은 호소 '저녁이 있는 삶'을 되뇌어 본다. 

 

 

 

 

 

  1. 시그마의 스포츠 라인 신형 망원이 경품에 있었다면 기간 내내 갔을지도... ^^ [본문으로]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