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께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07 Astro art
  2. 2012.04.22 달팽이의 별

Astro art

Astro Art 2013.04.07 18:28

 

 

http://en.wikipedia.org/wiki/Astro_art#Medium

 

 

 

 

 

http://www.astroart.org/

 

 

 

책과 학교에서 배우는 것이 다가 아니다. 얼굴도 모르는 수많은 사람들에 의한 새로운 문물의 창조는 쉼이 없다. 동참은 커녕 따라가기도 벅차다. 어릴 적 들었던 수수께끼가 기억난다.    

 

 

헌것이어도 새것이라고 하는 것은?

 

 

고전이라 모르는 분이 없을 것이다. 답은 '신문'이다. 수수께끼는 은유의 정수로서 고급 언어 유희이다. 짧은 의문문 안에 풀어낼 것이 참 많이 들어 있다. 뉴스가 가진 가치의 유효기간은 문명이 고도화될수록 단축된다. Fact 발생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지식도 신문이나 뉴스와 꼭 같다. 아니, PC류의 정보통신 기기와 닮았다고 하는 것이 더 알맞다. 하드웨어는 차치하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지 않으면 성능이 뒤쳐지게 되고, 쉽고 빠르게 처리할 것을 고생하게 된다.

습득 과정의 난이도를 불문하고, 한 번 입력하면 주야장천 활용할 수 있는 지식은 상식이라 해야 하며, 경험에 기반한 실재적 견문이라 할 지라도 무용지물이 되곤 한다는 것은 섭섭하기까지 하다. 새로이 배우는 데에는, 사람에게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에 'Astro art'라는 카테고리를 새로 만들었다. '포착'을 기반으로 하는 '우주적 Camera eye'에서 한걸음 나아가 이미지를 '창작'하고 전시하는 공간의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카테고리 이름을 구상하고 나니 Astro art라는 예술 갈래가 기존에 있었을까 궁금해졌다. 위키피디아에 검색해 보았다.

문화적 충격이라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 이미 형성되고 인정된 장르라는 점은 어렵게(?) 수긍했지만, 영국인 David A. hardy에 의해 1970년에 상표 등록된 용어라는 사실은 놀라웠다. 한발 늦은 정도가 아니라 혼자만 모르고 있었다고 해야 할 판이다. 필자가 살아온 인생길만큼 우주 예술을 펼쳐 온 이가 있다니 작품을 떠나 그의 혼을 존경한다. 하지만, 대문만 보고 왔다. 백 개의 Astro art를 만들기 전에는 그의 사이트에 다시 가지 않을 것이다. 헐리우드 키드의 생애를 살고 싶지 않다.

'한눈팔면 우물 안 개구리가 되는 시대'는 어둡지만, '이역만리 생면부지의 외국인에게도 배우는 세상'은다. 인간은 주행성 동물이다. 밝은 쪽으로 가자.

 

 

 

 

 

'Astro Ar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별  (0) 2014.10.26
Heal the world  (0) 2014.09.25
Astro art  (0) 2013.04.07
플라스틱 지구계  (0) 2013.04.07
거울과의 교감  (0) 2013.04.06
세상이 빙빙 돈다  (0) 2013.03.31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팽이의 별

별꽂이 2012.04.22 23:55

 

 

 

 

                                                  사람의 눈, 귀, 가슴들은
                                                  대부분 지독한 최면에 걸려있거나
                                                  강박에 사로잡혀 있거나
                                                  자아의 깊은 늪에 빠져
                                                  세계를 전혀 모른 채로 늙어간다
                                                  그런 눈과 귀에서 자유로워지려면
                                                  나처럼 우주인이 되면 된다

                                                 

                                                  조영찬님의 시 01

 

 

 

 

                                                  태어나서 한 번도 별을 본 적이 없지만
                                                  한 번도 별이 있다는 것을 의심한 적이 없었다
                                                  밤에도 태양은 우리 발 아래쪽에서 불을 뿜고 있다는 것을 안다
                                                  사람의 시력이나 청력이라는 것은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우주의 어딘가를 떠돌고 있을 뿐이다
                                                  때가 되면 그들은 주인에게로 돌아올 것이다

                                                 

                                                  조영찬님의 시 02

 

 

 

 

                                                  가장 값진 것을 보기 위하여
                                                  잠시 눈을 감고 있는 거다
                                                  가장 참된 것을 듣기 위하여
                                                  잠시 귀를 닫고 있는 거다
                                                  가장 진실한 말을 하기 위하여
                                                  잠시 침묵 속에서 기다리고 있는 거다

                                                 

                                                  조영찬님의 시 03

 

 

 

 

아침에는 네 발, 점심에는 두 발, 저녁에는 세 발로 다니는 동물은 무엇인가? 상식이 되어 버린 질문, 스핑크스의 수수께끼이다. 아다시피 답은 사람이지만, 이 오랜 은유 속에는 교훈이 한 가지 담겨 있다. 누구도 내려놓을 수 없는 세월의 멍에는 하릴없이 우리들의 육체를 쇠하게 하고, 결국 모두는 장애인이 되지 않을 수 없다는 가르침을 에두른다.

육체적 장애의 유무는 우연에서 필연으로 귀결되는 과정이다. 이상적 완전체는 존재하지 않으며, 영혼의 불완전함이 우리들의 눈을 가릴 뿐이다.

온난화를 걱정하는 지구인 위에, 냉대에 아파하는 우주인들이 있다. 결국 따라가야 할 궤도에 먼저 파견된 동료들이다. 퍼뜩 정신 차리고 우주를 바라 보자. 

 

 

 

 

'별꽂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st Launch  (0) 2013.01.24
라이카의 별  (0) 2012.08.21
달팽이의 별  (0) 2012.04.22
별을 보는 사람들  (2) 2011.12.16
로켓에서 플라네타륨까지  (0) 2011.12.06
NATIONAL GEOGRAPHIC  (0) 2011.10.11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