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을 노래하다'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10.26 별 아래 연주회
  2. 2012.09.21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3. 2012.08.24 Sarah Brightman, ISS를 선택하다
  4. 2012.08.23 Midnight blue

 

 

 

 

 

 

가평 쁘띠프랑스에 다녀왔다. 쌀쌀한 가을밤, 재즈 연주가 따스하였다.

 

 

 

 

 

 

'별을 노래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아래 연주회  (0) 2014.10.26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0) 2012.09.21
Sarah Brightman, ISS를 선택하다  (0) 2012.08.24
Midnight blue  (0) 2012.08.2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가 해내지 못한다는 건, 해가 서쪽에서 뜰 일이다. 

 

 

애증이 교차하는 고교 시절, 중요한 도전을 앞둔 필자에게 담임 선생님께서 해 주신 말씀이다. 그 후로 특별한 의미를 갖게 된 이 관용구는 있을 수 없는 일을 이를 때 쓰는 표현이지만, 해가 동쪽에서 뜬다는 당연한 사실도 자세히 들여다 보면 할 이야기가 많다.

우선, 해는 늘 정동에서 뜨지 않는다. 여름에는 북동쪽으로, 겨울에는 남동쪽으로 치우쳐 뜬다. 이로써 남중고도에 차이가 생기고, 계절에 따라 낮과 밤의 길이가 달라지는 까닭이 된다. 일상과 상관 없는 천문 현상이라고 여길 이도 있겠으나, 작게는 여름 볕 한 시간을 더 쓰기 위해 서머타임제를 시행하는 국가들의 사례나, 크게는 전지구적 환경이 일조량에 기반하고 있음을 생각한다면 예삿일이 아니다. 

둘째, 해는 서쪽에서 뜨기도 한다. 일출몰은 지구의 자전에 의한 현상이다. 따라서, 자전 속도를 거스를 수 있다면 서쪽에서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있다. 적도를 기준으로 지구의 자전 속도는 시속 약 1,670km이므로, 이보다 빨리 서쪽을 향해 비행한다면 해는 떠오르는 것처럼 보이게 된다. '겉보기 일출' 정도로 표현할 수 있는 이 현상은 적도보다 단면적이 좁은 고위도를 비행[각주:1]할 때, 제트 기류라는 강한 편서풍을 피할 수 있을 때[각주:2]와 같이 몇 가지 조건이 맞으면 경험할 수 있다.

기다릴 대상이 있을 때 삶은 풍요로워진다. 반가운 소식, 특별한 날, 소중한 사람들이 우리를 행복하게 한다. 이 세 가지 기쁨을 이야기하는 영화에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을 빼놓을 수 없다. 인정 없는 세월이 배우 임창정으로부터 풋풋함이라는 시한(時限) 매력을 거둬 가기 전의 영화다. '만남의 광장'에서 삼청교육대를 선택하는 순박한 기회주의나 '시실리 2km'에서의 마음 여린 살기(殺氣)를 통해 표현되는 페이소스는 임창정만이 살릴 수 있으며, 필자가 그를 특별하게 생각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신데렐라 콤플렉스의 남성판이랄 수 있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이 여느 아류와 다른 점은 '공주' 고소영이 내려 놓아야 하는 것에 있다. 사회적 관계에서, 선택에 지불해야 할 대가가 없는 왕자들과는 달리 공주는 해야할 일이 있다. 작게는 내려서는 것이고, 크게는 자아를 허물어야 한다. 이를 위한 망설임과 어려움을 함축한 문구가 이 영화의 제목이다. 

삶이라는 여정에는 '내일은 해가 뜬다'고 되뇌어야 하는 기간도 있고, '해가 서쪽에서 뜨길' 소망해야 하는 구간도 있다. 전자 속에서나 후자 안에서나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진심으로 바라고, 진심으로 행하며, 진심으로 상대하는 것이다. 아직 오지 않은 계절은 겨울 하나 남은 지금, 되풀이되는 일출과 일몰 속에서 이글거리는 오메가와 붉은 노을만 찾을 것이 아니라 함께 뜨고 지는 盡人事待天命의 의미를 헤아리는 시간을 가져야 하겠다.  

곡 하나 하나가 부드러이 울리는 OST 가운데 누구나의 마음과 교집합을 이루어 줄 5번 트랙에서 Ctrl+T 키를 누른다.

 


   

 

 

 

 

 

 

 

 

 

임창정 주연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의 OST

 

 

 

 

 

  1. 전투기는 속도가 빠르나 작전 공역을 넘어서는 일이 없으므로, 시속 900km 정도로 비행하는 여객기면 충분하다. [본문으로]
  2. 겨울철 [본문으로]

'별을 노래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아래 연주회  (0) 2014.10.26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0) 2012.09.21
Sarah Brightman, ISS를 선택하다  (0) 2012.08.24
Midnight blue  (0) 2012.08.2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든 경험은 다시 할 수 없다.

 

 

'우주희극', '보드라운 달' 과 같은 작품을 통해 SF 소설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한 쿠바 태생의 이탈리아 소설가 Italo Calvino가 남긴 말이다.

반복되는 일상을 살다 보면 어제와 오늘이 다르지 않은 듯 느끼고, 오늘 같은 내일이 기다린다는 관성적 태도를 갖기 쉽다. 하지만, 동일한 사건은 절대로 일어날 수 없는 것이 양자 이론에서 말하는 우주의 근원적 속성이다. 따라서 '지루한 나날'이란, 평면적인 삶이 보여 주는 외형적 유사성에서 내면적 동일성을 찾는 일반화의 오류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일상의 무료함이라는 심심풀이나 자극 또는 쇄신의 대상에 우주론까지 결부시키며 점잔 떠는 것은 상식의 오류에서 나아가 인간미의 상실에 불과할 뿐이니, '공상 과학 유머' 정도로 넘기자.

22일, 영국의 팝페라 가수 Sarah Brightman이 2015년에 발사되는 SOYUZ호를 타고 ISS에 방문하는 여덟 번째 우주여행객이 될 것이라는 기사를 보았다. 앞으로 있을 신체 검사라든가, 준비 과정에서의 난관 등으로 성사 여부가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쉰을 넘긴 그녀의 미소를 다시 보게 되었다. 오로지 '경험'을 위해 약 3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지불하기로 결정한 마음도 헤아려 본다.

우주는 어디에 있는가? 대기권의 최외곽인 열권은 지상으로부터 600km 이상의 고도까지 펼쳐져 있으나 극도로 희박한 까닭에, ISS는 고도 약 300km 안팍을 오르내리며 공전한다. 오로라는 고도 100∼150km 사이에서 발광하며, 대부분의 별똥별은 고도 90km에 도달하기 전 연소를 마친다. 국제항공연맹에서는 비행기와 우주기의 운항 특성에 따라 고도 100km 이상을 우주라고 규정하였다. 대략 땅으로부터 수직으로 100km를 넘어서면 우주인 것이다. 주차장에 나가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을 건 후, 시속 100km로 1시간을 달리면 되는 가까운 곳...

매관매직의 다른 말 공천 헌금으로 시끄러운 나라에서는, 채나 평으로 가늠하는 가치를 선택하지 않은 그녀를 어리석다 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로또 당첨으로도, 연금복권 1등으로도 할 수 없는 여행이 있다는 사실이 머쓱하지만, 필자에게 그런 돈이 있다면 과연 SOYUZ 탑승권을 구입할까? 그녀처럼 쉰은 넘어야 답할 수 있겠다. ^^  

       

 

 

 

http://www.msnbc.msn.com/id/48751853/ns/technology_and_science-space/#.UDZexjGe5Ii

 

 

여행은 서서 하는 독서이고, 독서는 앉아서 하는 여행이라는 말이 있다. CD장에 꽂힌 수백 장의 음반 가운데 오늘따라 빛을 발하는 그녀의 Timeless 앨범을 꺼내어 귀로 하는 우주여행이라도 다녀와야겠다. 다시 할 수 없을 그녀의 멋진 경험에 미리 축하를 보낸다.

 

 

 

 

'별을 노래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아래 연주회  (0) 2014.10.26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0) 2012.09.21
Sarah Brightman, ISS를 선택하다  (0) 2012.08.24
Midnight blue  (0) 2012.08.2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와 둘도 없던 친구 둘은 이민을 갔다. 말 그대로 죽마고우였던 그 녀석들이 가까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가끔 생각한다. 타블로와 이름이 같았던 아이의 형은 기타 실력이 대단했다. 우리와 터울이 많이 지던 그 형님이 에릭 클랩턴, 지미 헨드릭스와 같은 기타 달인들의 곡을 연주하던 모습이 선하다. 기타도 없으면서 선물로 받았던 깁슨 피크는 어디로 갔을까?

늘 LP판이 돌아가던 그 친구 집에서 Electric Light Orchestra를 알게 된 때가 초등학교 6학년 시절이니 동년배 사이에서는 꽤 앞선 문명을 접했다고 하겠다. R.E.O Speedwagon의 Keep on loving you나 Pink Floyd의 The wall, ELO의 Midnight blue는 유달리 기억에 남는다. 그중 따라 부르기 쉬운 Keep on loving you는 십여 년 전만 해도 노래방 곡목집에 있었으나 이제는 찾을 수 없어 아쉽다.

LP로 감상했던 당시의 레이블들이 모두 CD로 바뀌어 때때로 빛을 쬐고 있지만, ELO의 Midnight blue에서 느껴지는 애잔함은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Midnight blue는 해석의 여지가 있으나 색상에 국한한다면, 달 밝은 밤의 암청색 하늘빛을 말한다. Hex 코드로는 #191970이고, sRGB 색 공간에서는 25, 25, 112이며, CMYK 모델로는 97, 78, 39, 29로 나타내는 색상이다. 아래의 칼라 차트에서는 (4,4)에 위치해 있다.

 

 

 

 

 

 

 

 

밤하늘은 그저 까만 단색의 허공이 아니다. 박명의 진행에 따라, 시간의 흐름에 따라 농담과 색채의 조화가 펼쳐지는 살아 있는 심연이다. 도처의 인공광들로 별 세는 행복추구권조차 말소되어 가지만 우리 눈은 보고자 하면 볼 수 있다. 무더위로, 장대비로 여름의 위세 충분히 보여 준 8월이 지나고 있다. 올드팝이지만 올드하지 않은 이 곡을 폰에 담아 둔다. 가을이 오면 Midnight blue는 달과 별이 흐르는 밤하늘의 빛깔을 한 겹 더 벗겨 줄 것이다.

 

 

 

 

 

'별을 노래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 아래 연주회  (0) 2014.10.26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0) 2012.09.21
Sarah Brightman, ISS를 선택하다  (0) 2012.08.24
Midnight blue  (0) 2012.08.23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