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를 가든, 길을 걷다 보면 별을 형상화한 의류나 소품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초신성의 후예'로서 떨칠 수 없는 향수, 우리가 흔드는 '영원한 노스탤지어의 손수건'들이다.

 초승달과 별의 나라, 말레이시아의 어느 잡화점 앞을 지나다 촬영한 사진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본 듯한 지구본 탱탱볼에 눈길이 갔다. 공교롭게도 5대양 중 북극해를 제외한 인도양, 태평양, 대서양, 남극해가 펼쳐져 있다. 그 위에는 'NEW STAR'라는 상표의 신발 상자들이 쌓여 있고, 앞쪽으로는 노란 공이 마치 항성처럼 자리 잡고 있다. 사진기를 들지 않을 수 없는 장면과 마주칠 때는 언제나 설레인다.

 일본의 '나가이 도모야I[각주:1]'가 쓴 '지구가 100센티미터의 공이라면'이라는 어린이 교양도서가 있다. 그 책 서문에는 일본과학미래관장 '모리 마모루'의 글이 실려 있다.     

 

 

나는 우주왕복선을 타고 두 번이나 우주에서 지구를 보고 왔습니다.

우주에서 보이는 지구는 파랗게 빛나는 대단히 아름다운 행성이었습니다.

눈을 돌려 밖을 보면 우주의 어둠, 아주 새까만 공간이 끝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지구란 어둠 속에 홀로 떠 있는 행성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지구로 돌아와 '만일 이 지구가 100센티미터의 공이라면'하고 생각해 보았습니다.

.

.

.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

.

.

 

 

 어떻게 살아야 할까? 쉽고도 어려운 질문이다. 온난화에 지구가 지치듯, 세상사가 머리를 달군다. '일'과의 밀당부터 잘하고 볼 일이다.  

 

 

 

 

 

 

 

  1. 도쿄대학교에서 천문학을 전공한 후 일본 국립천문대 연구원 등을 거쳐 현재는 과학 교육 진흥을 위한 일을 하고 있다. [본문으로]

'우주적 Camera Ey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bah 주립 모스크 위의 UFO  (0) 2015.01.21
우주를 향한 여섯 개의 접시  (0) 2015.01.19
NOVA 그리고 여섯 지구  (2) 2015.01.16
GMO 해바라기  (0) 2014.10.05
2014 A SPACE ODYSSEY  (0) 2014.09.23
Amaluna  (0) 2014.09.21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름과자 2015.01.19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진에는 일가견이 있는 듯하다. 개척해 볼 필요가 있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