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동네를 한 바퀴 돌았다. 해가 뉘엿뉘엿할 때 나가 초승달을 보며 돌아왔다. 아이와 함께 바람 쐬기 참 좋은 계절이다. 

아파트 현관에 비친 자전거 불빛으로 그림자 놀이를 했다. 어둠 속에서 마귀할멈[각주:1]이 나타났다. 두 손을 사이에 두고 1,000광년 바깥의 천체와 오랜 판타지와 동심이 어우러졌다.   

 

 

 

 

  1. 마귀할멈 성운, Witch Head Nebula, IC 2118 [본문으로]

'우주적 Camera Ey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체 사진  (0) 2013.06.01
지구  (0) 2013.05.19
마귀할멈 성운  (0) 2013.05.14
5월 5일을 향하는 해시계  (0) 2013.05.04
벚꽃자리  (2) 2013.05.01
동네 외계인 오빠들  (0) 2013.04.29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