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8월, 5D mark Ⅲ, EF 17-40mm F4L USM

 

 

바다가 달을 따라 포구 멀리 나갔다. 사는 동안 사람 곁을 다녀가는 많은 것들이 그러하듯 밀썰물이 개펄에 골을 내었다. 어디는 깊고 어디는 얕은 갯고랑이 세상살이를 그려 놓은 듯하다.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월광  (2) 2012.08.10
교동도 가는 길  (0) 2012.08.10
바다를 기다리는 많은 것들  (0) 2012.08.10
달은 붉고, 갈대는 검다  (0) 2012.06.16
강촌이발관 위로 뜨는 달  (0) 2012.05.17
입춘의 달무리  (4) 2012.02.06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