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μ TOUGH-8010



                                                           우리들은 여기에 산다.
                                                           복제된 기계 위에 어둠이 자라고
                                                           생명의 역사가 시나브로 잊혀지는 곳.
                                                           대지는 자존심을 버렸건만
                                                           반환점은 보이지 않는다.

                                                           구름은 잠시 머무나
                                                           문명은 도도히 미래를 삼킨다.
                                                           여섯 자루의 검은 칼이
                                                           근시안을 현혹하는
                                                           군무를 추고 있다.                                                          
                                                           



'별표 원고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별하늘지기 천체사진 전시회  (0) 2011.08.13
별이 되어라, U-17  (0) 2011.08.03
지구라는 행성  (2) 2011.07.26
은하레일 853  (0) 2011.07.15
7498 >111209  (0) 2011.07.07
구름을 피하는 법  (2) 2011.06.27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FO 2011.07.27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각대님의 자작시인가요?
    놀랍습니다. 시는 천재들의 몫이라고 하던데요.
    보통 시를 쓸 수 있는 분들이 수필이나 소설도 쓸 수 있다고 합니다.
    역으로 수필이나 소설을 먼저 쓴 분들의 경우 좀처럼 시를 쓰기란 쉽지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생명과 문명이 대조를 이루는 훌륭한 시를 아름다운 사진과 함께 잘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삼각대 2011.07.28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만으로도 감사한데 과찬의 말씀까지... ^^;
      문학을 이야기하시는 UFO님의 많은 방문 기대하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