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D Mark Ⅱ, EF 24mm f1.4L Ⅱ USM



                                                              바 위

                                                                               유치진

                                               내 죽으면 한 개 바위가 되리라
                                               아예 애련에 물들지 않고
                                               희로에 움직이지 않고
                                               비와 바람에 깎이는 대로
                                               억년 비정의 함묵에
                                               안으로 안으로만 채찍질하여
                                               드디어는 생명도 망각하고
                                               흐르는 구름
                                               머언 원뢰
                                               꿈꾸어도 노래하지 않고
                                               두 쪽으로 깨뜨려져도
                                               소리하지 않는 바위가 되리라





'Starry Night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가로 내려온 별들  (0) 2011.09.28
별비  (0) 2011.09.07
바위, 그리고 별  (0) 2011.07.20
우리 둘이서  (0) 2011.07.05
여덟 달 기다린 별빛  (4) 2011.07.02
기다려 주지 않는다  (0) 2010.10.24
Posted by 삼각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